오산시, 시민건강 위한 오색둘레길 조성 완료 > 문화/행사

본문 바로가기
    • 흐림 30%
    • 6.0'C
    • 2024.02.23 (금)
  • 로그인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화/행사

오산시, 시민건강 위한 오색둘레길 조성 완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작성일[최재원 문화부기자] | 23-11-18 10:50

본문

NE_2023_JWKHIG95329.jpg

“오색찬란한 둘레길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민선 8기 이권재 시장의 공약사업인 오색둘레길 조성이 완료됐다. 오산시는 기존 숲길에 신규 구간을 더해 관내를 한 바퀴 순환하는 17km 구간의 둘레길을 조성했다. 해당 사업에는 사업비 5억여 원이 투입됐다.

다섯 가지 주제로 꾸며진 둘레길 코스

오색둘레길은 5개 코스로 세분화돼 있으며, 코스별로 오산 주요 관광 명소와 연결되는 특징을 갖췄다. 사시사철 풀빛 1코스인 <갑골숲길>은 2.6km 구간의 숲길로, 평화로운 물결의 서동저수지와 연결된다.

가을 단풍을 담은 빨간빛 2코스 <석산숲길>은 3.6km 구간의 숲길로, 궐리사와 물향기수목원이 맞닿아 있다. 궐리사는 경기도기념물 제147호로, 공자의 후손인 조선 문신 공서린이 후학을 가르치기 위해 설립한 사당으로, 유교 전통의 숨결이 남아있는 곳이다.

경기도립 물향기수목원은 전국 각지에서 찾아오는 대표적인 수목원으로, 향후 시가 추진 중인 주야간 빛축제가 성사되면 숲길과 축제가 어우려져 시민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물빛 3코스 <노적숲길>은 3.7km 구간의 숲길로 서랑저수지와 연결돼 있다.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도시브랜드_심벌.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351pixel, 세로 237pixel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미래도시오산 로고(짧은가로).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500pixel, 세로 218pixel 사진 찍은 날짜: 2022년 08월 01일 오후 10:00 프로그램 이름 : Adobe Photoshop 23.4 (Windows) 색 대표 : sRGB

시는 앞으로 서랑저수지 전체를 연결하는 데크 로드를 구상하고 있어 수생 동식물을 포함한 노적숲길의 볼거리가 다촘워질 전망이다. 일출과 노을을 조망하기 좋은 노을빛 4코스 <독산숲길>은 3.8km 구간으로, 독산성과 세마대지와 연결된다.

독산성은 사적 140호로, 세마대지는 임진왜란 당시 권율 장군이 말에게 쌀을 끼얹어 말을 씻기는 흉내를 내 성 안에 물이 충분한 것처럼 속인 전술을 사용했다고 전해지는 곳으로 역사의 숨결이 살아있는 곳이다.

하늘빛인 5코스 <여계숲길>은 2.9km로 고인돌공원이 있으며 주거시설과 가장 가까이 접하여 있어 생활권 속 쉽게 접할 수 있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둘레길로 조성

시는 안전한 등산로 이용을 위해 목재 계단, 야자 매트 등을 설치하고 노면을 정비했으며, 코스 연결 구간에 오색둘레길 안내판과 이정표를 설치해 이용객들이 쉽게 코스를 찾아 걸을 수 있도록 조성했다.

내년에는 갑골숲길에 3억 원을 추가 투입해 노선 정비, 편의 및 안전시설 정비, 안내판 및 이정표 설치, 둘레길 주변 숲 가꾸기를 진행한다. 아울러 산림욕장 설치, 등산로 시설물 유지관리를 위한 보행 매트 교체, 휴게시설 설치, 운동기구 교체 및 보수, 고사목 정리 및 제거 등도 추진 예정이다.

이권재 시장 “우리만의 강점을 살리자”

이권재 시장은 우리의 강점이 있음에도 활용치 않는 것도 소극적인 행정이나 다름없다는 생각을 늘 피력해왔다.

오색둘레길과 관련해서도 시가 갖춘 아름다운 자연경관과 쾌적한 산림 환경을 시민들의 휴식공간으로 재탄생시킬 수 있도록 하고자 적극 행정을 펼쳤다.

이 시장은 “시민들에게 다촘운 테마를 갖춘, 안전한 숲길 조성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기쁘다”며 “오색둘레길을 지속적으로 유지·관리해 이용객이 안전하고 불편함이 없는 산행이 될 수 있도록 더욱 힘 쓰겠다”고 덧붙였다.


 
민족문화뉴스는 정도를 걷는 언론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고 그 책무를 다하겠습니다.
사람과 사회의 보편적 가치를 추가하고,
행복한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1

3

2

0

0

8

4

3

4

4

4

7
02-23 12:55 (금) 발표


 
민족문화뉴스 ㅣ 발행·편집인 노영찬 ㅣ 등록번호 : 경기 아 000000 ㅣ 홈페이지 : www.gscm.co.kr | 등록일 | 2022년 12월 10일
(우)13280 경기도 수정구 공원로 339번길 18(신흥동) | 팩스 : 031-721-6116 | 대표전화 : 031-721-9898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 대표 이메일 : press407@naver.com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노영찬
.
Copyrights ⓒ 2014 수도권경제뉴스 All Rights Reserved